Skip links
Explore
Drag

안녕하십니까.

1퍼센트월배당 주식회사 대표이사 이규호입니다.

로버트 드니로와 앤 해서웨이 주연의 영화 「인턴」에서는 아주 사소하지만, 미국이 금융선진국인 이유를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은퇴한 직장인인 로버트가 돈에 구애받지 않고 여유있는 삶을 산다는 것입니다. 골프, 요가, 외국어 공부 등 다양한 취미에서부터 세계여행까지 즐기는 그의 모습은 우리나라의 노년의 모습과는 사뭇 다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평생을 그렇게 열심히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노년에 여유는 커녕 공인중개사 등 제2의 직업을 준비해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압니다.

그 해답은 금융시스템에 있습니다. 미국은 주주 친화적인 배당문화가 뿌리 깊이 내려있습니다. 매년 기업의 성장과 함께 적극적으로 배당을 증가시키며, 그 어떤 상황에서도 주주들과의 약속인 배당을 지켜 주주들의 이탈을 막아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그 오랜 경험이 쌓여있기 때문입니다. 분기배당은 물론이고, 리츠(REITs) 중에는 매월 배당하는 기업도 존재합니다. 월배당 ETF도 상당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자산의 증식과 동시에 매월 꾸준한 현금흐름을 만들 수 있고, 이는 나이에 구애받지 않는 연금 역할을 합니다.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파이어(FIRE ․ 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가 유행할 수 있는 이유도 바로 이런 주주 친화적인 배당문화 덕분입니다.

하지만 아직 국내의 사정은 그렇지 못합니다. 월배당은 존재하지 않고, 배당이 일정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거니와, 심지어 회사의 사정에 따라 배당을 언제든지 중단하기도 합니다. 회사의 주인은 주주라고 하지만, 정작 주인 대접은 받지 못합니다.

주주들이 수익을 남기는 방법은 오로지 시세차익의 실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 주식시장은 아무리 산업이 발전해도 폭발적인 성장을 이루지 못하고, 유리천장에 부딪쳐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는 것을 반복합니다. 이런 시장 상황에서 돈을 버는 사람은 자본력이 있는 기관입니다. 큰 자본력을 동원하여 매수 행위만으로도 주가를 상승시키고, 이는 초단기간 시세차익으로 이어지는데, 이 모든 피해를 개인투자자가 안게 되는 것입니다.

1퍼센트월배당 주식회사는 국내 자본시장에도 주주 친화적인 배당문화가 정착하는데 앞장섭니다. 설립 시점에서부터 정관에 주주의 이익을 최우선시하는 조항들을 명시하였으며, 투명한 운용이 이뤄지도록 모든 사항을 홈페이지에 공시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였습니다. 배당 여부를 이사회가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방식이 아닌, 주주총회를 통해 결의하며, 이 모든 과정은 홈페이지에 공개합니다. 주주가 곧 이 회사의 주인이자 감시자입니다.

주주들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1퍼센트월배당 주식회사 대표이사

1퍼센트월배당주식회사는

주주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생각합니다.

🍪 This website uses cookies to improve your web experience.